대전 소제도의 역사 출장안마

소제동을 두 군데로 의미를 두어 나누어 본다면 동쪽 소제동은 카페가 있는 곳, 서쪽 소제동은 1960~1970년대의 역사가 있는 골목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조용하고 예쁜 길이 있는 곳입니다. 대전 전통나래관 앞에 주차를 하고 서쪽 소제동으로 이동합니다. 소제동에 방문하게 되면 꼭 들려야 하는 대창이용원은 원도심 필수 여행 코스에도 포함되어 있으며, 1960년대~1970년대를 연상시키게 하는 명소로 대전 기네스에도 기록된 장소이기도 합니다.이제 곧 재개발이 시작되면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될 안타까운 명소이기도 합니다.골목골목에는 감나무에 감들이 익어가고 있고 조용하기만 한 골목길에는 마치 재개발에 체념이라도 한 듯 쓸쓸하게도 보입니다.동쪽 소제동의 일부는 재개발에서 조건부로 가결되어 역사공원이 생기고 보존물로 철도관사와 건물 등을 보존하기로 했다고 합니다.소제동의 아픈 역사를 들여다보면, 100년도 안되는 사이, 수많은 변화를 겪어온 소제동은 소제호수가 생겨난 전설부터 이 호수 주변에는 '솔랑이'라는 전통마을이 자리 잡고 있었으며, 조선 후기 노론의 영수였으며 이조판서와 좌의정을 역임한 문신이면서 학자인 '우암 송시열'이 살았던 곳으로 유명한 곳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일제가 1907년 솔랑산에 '태신궁'을 세우고, 1920년대 소제호 주변에 철도 관사촌을 건립하였으며, 1927년에는 소제호를 매립하는 등 이 일대를 무분별하게 개발하면서 지역의 전통적 경관의 모습을 크게 왜곡, 변화시켰다고 합니다.이제는 제법 빈집들도 많아 지나는 사람 얼굴 한번 보기 힘들 정도인데요.이 역사적으로 가치 있는 동네를 앞으로 볼 수 없게 된다고 생각하니 발걸음이 점점 더 느려지는 것 같았습니다.대부분 카페가 몰려있는 서쪽 소제동에서 차 한잔하고 옛 거리를 거닐면서 역사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거의 없어 차 한잔하고 주변을 돌아보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그리고, 본래 철도관사촌의 옛 분위기에 맞지 않게 이질감 있는 카페들도 우후죽순 생겨나 '소제 철도관사촌 재생 프로젝트'의 기본 목표도 사라지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기도 하네요.가끔씩 골목길을 좋아하는 사진작가들이나 영화의 소재거리를 찾아오는 영화 촬영지로 쓰일 뿐...잠시 흥미를 일으켰던 소제동 투어도 이제는 많이 시들해진 걸까요?앞으로 이곳 소제동은 역사와 현재가 공존하는 곳으로 바뀌게 될것 같습니다.

가볍게 산책하신후엔 당연히 뭉친 근육으 풀어주셔야겠죠??이럴때엔 고민하시지 마시고 바로 저희 출장안마샵을 불러주세요.여행으로,책으로, 운동으로 몸의 휴식을 취하셨다면 마음의 휴식은 마사지로 받아보세요!저희 출장안마샵은 최고의 안마사분들이 최고의 기술과 서비스로 안마를 받으시는 매고객님들에게 책임집니다.최고의 기술을 담은 안마사분들의 손길과 옅고 향기로운 향초의 분위기속에서 고객님들은 온몸에서 긴장을 푸시면서 안마사분들의 손끝 하나하나를 느끼기만 하면 마치 파라다이스에 온듯한 기분이 들겁니다.안마사분들의 안마에 취하여 스트레스에서 멀리하여 몸과 마음의 진정한 휴식을 취하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세요!